이자수익 증가에 작년 농협 등 상호금융 순익 3조1000억원…14% 증가

featured image
금융감독원 CI
금융감독원 CI

지난해 농협, 신협 등 상호금융조합의 당기 순이익이 3조1000억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. 다만 기업대출을 중심으로 연체율이 높아졌습니다.

금융감독원이 22일 발표한 ‘2022년 상호금융조합 영업실적(잠정)’에 따르면 상호금융권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3조1256억원으로, 전년 대비 14%(3843억원) 증가했습니다.

조합별로 보면, 농협의 당기순이익이 전년보다 16% 증가한 2조2959억원으로 가장 많았습니다.

신협의 당기순이익은 11.3% 증가한 5706억원, 수협은 5.4% 증가한 1673억원, 산림조합은 0.3% 증가한 918억원으로 집계됐습니다.

사업 분야별로 보면 신용사업부문(금융)의 순이익이 6조20억원으로, 이자 이익이 증가하면서 전년 대비 1조9549억원 증가했습니다.

다만 경제사업 부문의 적자 규모는 2조8764억원 수준으로 확대됐습니다.

상호금융조합의 총자산은 작년 말 기준 687조5000억원으로, 전년 말 대비 9.9%(56조4000억원) 증가했습니다.

총여신은 498조3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9.8% 늘었습니다. 이 가운데 특히 기업대출이 29.5% 급증하며 54조3000억원을 차지했습니다.

총수신은 9.2% 증가한 588조5000억원이었습니다.

금융감독원 관계자는 “지난해 여신증가와 이자수익 증가로 상호금융권 당기 순이익과 총자산 등이 전년보다 증가했다”고 평가했습니다.

저작권자 © 팍스경제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
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


Read More

Share on Google Plus
    Blogger Comment
    Facebook Comment

0 Comments :

Post a Comment